검색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대변인단,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망언 릴레이 규탄 성명

- 작게+ 크게

김정순 기자
기사입력 2019-03-13

본문듣기

▲ 13일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위원장 국회의원 김경협)은 성명서를 발표했다.     © 김정순 기자

 

[더원방송]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위원장 국회의원 김경협)은 13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은 대통령을 모욕하고 결과적으로 대한민국 국민을 모욕한 망언이라고 규정하고, 즉각적인 사과를 촉구하는 경기도당 대변인단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오세영 수석대변인(용인시갑 지역위원장), 문경희 대변인(경기도의원), 김용성 대변인(경기도의원)이 함께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지난 번, 5·18 망언 3인방에 이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의 막말 릴레이에 정점을 찍었다. 2019년 대한민국 제1야당의 원내대표라는 사람이 아직도 냉전체제에 사로잡혀 수십 차례 좌파정권을 부르짖으며, 신성한 국회를 어지럽히고, 국론을 분열시켰다”고 언급했다.

 

이어 대변인단은 “심지어 촛불혁명을 통해 민주주의를 완성시키고 탄생한 대한민국의 대통령을 북한의 수석대변인이라 칭하며, 조롱했다. 10년 보수정권의 오만과 무능이 빚은 경제파탄, 민생파탄, 안보파탄을 현 정부의 탓으로 돌리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위해 동분서주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의도적으로 폄훼한 나경원 원내대표의 연설은 헌정사의 유례가 없는 오점으로 기억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또“어제는 5·18망언으로 혁명 희생자와 유공자를 죽이고, 오늘은 촛불민주주의 국가원수를 모독하며, 국민을 절망과 좌절로 몰아넣었다. 자유한국당이 과연 내일은 어떤 망언, 망발을 쏟아내며, 국민들을 기만하고, 대한민국을 저주할지 개탄스러울 뿐이다.”며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며 더불어민주당은 나경원 원내대표의 극우 발언과 대통령 모욕 망언에 대해 국회가 즉각 윤리위 제소를 포함한 강력 대응으로 나설 것을 촉구했다.

 

앞서 12일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북한에 대한 밑도 끝도 없는 옹호와 대변, 이제는 부끄럽다"며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 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게 해달라"고 발언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OBC더원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