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베트남 축구, 다시쓰는 박항서 레전드...캄보디아 잡고 우승 간다

김승환 기자 l 기사입력 2019-12-07

본문듣기

가 -가 +

▲     © SPOTV 화면캡처


7일 8시 50분, 필리핀 마닐라에서 베트남 축구대표팀의 박항서 감독이 금빛 사냥에 나선다.

 

. '박항서 매직'을 앞세운 베트남 축구가 60년 만의 정상 탈환까지 단 두 경기만 남았다.

 

B조 조별리그에서 4승 1무 무패행진을 달리며 조 1위로 준결승에 진출했다. 브루나이(6-0승), 라오스(6-1승), 인도네시아(2-1승), 싱가포르(1-0승)를 상대로 4연승을 달린 베트남은 최종전에서 태국과 2-2로 비기며 조 1위로 올라섰다. 

 

'박항서 매직'을 앞세운 베트남은 일본 대표팀 사령탑 출신 니시노 아키라 감독이 지휘하는 라이벌 태국에 전반 초반 골키퍼 실수로 0-2까지 끌려가다 2-2 마법의 무승부를 끌어내며 무패행진을 이어가는 저력을 발휘했다.

 

앞서 태국의 니시노 감독은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 축구를 '평균 이하의 대표팀'이라며 비하 했지만, 박항서의 레전드, 매직은 이시노의 자존심을 상하게 만들었다.

 

오늘 만나는 베트남의 상대 캄보디아는 A조에서 2승1무1패를 거두고 2위로 준결승에 진출했다. 캄보디아의 FIFA 랭킹은 173위로 베트남(94)위에 비해 낮다.

 

베트남이 오늘 경기에서 승리할 경우 미얀마와 인도네시아 전 승자와 10일 우승을 놓고 결전을 치르게 된다. 미얀마의 FIFA랭킹은 136위, 인도네시아는 173위로 우승이 점쳐진다.

 

박항서의 레전드 매직이 다시쓰여질 것이란 기대가 큰 이유다. 

 

앞서 1959년 베트남은 SEA 첫 해에 초대 우승을 차지하며 금메달을 차지 했지만 이후 60년동안 단 한 차례도 우승을 하지 못했다. 

 

그러나 2017년 박항서 감독이 지휘봉을 잡으며 180도 달라진 베트남 축구는 국민의 희망과 단결을 가져오는 결과도 가져왔다. 마치 2002년 히딩크 감독이 축구의 변방 대한민국 축구를 180도 바꿨던 것처럼.

 

박 감독은 2018년 U-23 AFC챔피언십에서 그야말로 깜짝 경승에 진출하면서 달라진 베트남 축구의 면모를 보여줬다.

 

이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4강에 진출하는 신화를 만들고, 아시안컵에서는 8강에 오르는 등 경기마다 놀라운 성적으로 박항서 매직을 만들어갔다.

 

특히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축구의 신으로 추앙받게된 것은 바로 '2018 AFF스즈키 컵'이다. 

동남아의 월드컵으로 불리는 열기가 대단한 경기인 스즈키 컵에서 승리한 박항서 감독에 대한 베트남 축구계는 물론 국민적 영웅으로 추앙받는 계기가 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OBC더원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