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진각종 산하 '위덕대학교' '진선여고' 교사, 교수들의 잇단 죽음...진각종에 무슨 일이?

김승환 기자 l 기사입력 2019-12-08

본문듣기

가 -가 +

▲     © 출처=SBS 뉴스


[OBC더원방송] 대한불교 종파 중 하나인 진각종 재단의 고등학교 기간제 교사와 산하 대학의 교수가 잇따라 목숨을 끊는 일이 벌어져 파문이 일고있다.

 

8일 SBS 뉴스에 따르면 진각종 산하 사학재단이 운영하는 진선여고 기간제 교사였던 A 씨가 지난 10월 숨진 채 발견됐다.

 

유족들은 지난 2014년 A씨가 행정처장을 찾아 정규직 채용을 대가로 2억 원을 전달했다고 한다. 하지만 돈은 전달했지만 몇 년째 정규직 채용은 이뤄지지 않았고 괴로워하던 A교사는 우울증에 시달리다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한다.

 

이런 가운데 비슷한 시기 진각종 산하 위덕대학교 B교수가 강의를 중단하고 돌연 자취를 감췄다고 알려졌다.

 

B교수를 사방으로 찾아나선 가족들은 그를 3주만에 찾아냈지만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경찰은 타살정황이 발견되지 않는다는 소견을 내놨다.

 

B교수는 기간제 교사 A씨가 2억 원의 돈을 건넸다는 당시 행정처장이었던 것.

 

A 씨 유족들은 재단과 종단 측에 돈을 돌려달라고 요구했는데, 재단 측은 B 교수에게 '알아서 처리하라'고 책임을 미뤘고 그 심적 부담이 극단적 선택을 한 이유가 됐다는 것이 B교수 유족의 주장다.

 

당시 재단 관계자는 5천만 원은 학교발전기금으로 받아 문제가 없고 1억 5천만 원은 모른다는 입장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OBC더원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