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행복한 아침’ 이용식 실명과 심근경색...”딸 덕분에 다시 태어나”

김승환 기자 l 기사입력 2019-12-13

본문듣기

가 -가 +

▲ 출처=채널A 행복한 아침


이용식이 가족과 인생에 관한 심경을  밝혔다.

 

13일 아침 8시에 방송되는 채널A ‘행복한 아침’에서는 개그맨 이용식이 출연해 자신의 딸 사진을 공개하며 딸과 함께 지병을 이겨낸 감동 스토리를 공개한다.  

 

75년 MBC의 공채 개그맨 1기로 방송에 데뷔한 이용식은 ‘뽀식이 아저씨’로 어린이 프로그램 ‘뽀뽀뽀’에 출연해 친근한 이미지로 뽀뽀뽀가 생긴 81년부터 무려 19년 동안 고정 출연하며 어린이와 대중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았다.

 

이용식은 "여러분은 아빠를 어떻게 생각하냐. 무서운 분으로 생각할 듯하다. 전 세계 아빠들은 결코 왕이지만 눈물을 흘릴 장소가 없다. 가슴으로 우는 사람이 아빠다"고 입을 뗐다.

 

그는 심근경색으로 쓰러져 사경을 헤맸지만 다시 살아날 수 있었던 것은 ‘딸’ 이수민 양의 존재라고 밝히기도 했다. 아빠의 건강을 위해 매일 간절한 기도를 하는 딸의 정성을 본 이용식은 하루 몇 갑을 태우는 애연가였지만 금연을 결심했고 이후 건강 회복은 물론 가족의 소중함도 깨닫게 되었다고 한다. 

 

그는 앞서 한 방송에서 자신이 실명(失明)했음을 고백했는데 ”가족들이 걱정하는 게 싫어 숨기고 있었지만 골든타임을 놓치는 사람이 없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공개하게 됐다“며 ”(비록) 늦긴 했지만 열심히 관리 중이다“라고 말했다.  

 

이용식은 이 외에도 자신의 아버지가 북파공작원 이었다는 사실부터 그간 가족과 함께 겪었던 다양한 일들까지 풍성한 이야기를 공개할 예정이다. 

 

개그맨 이용식의 다양한 이야기가 공개 될 생방송 ‘행복한 아침’ 은 13일 8시 채널A 에서 확인할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OBC더원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