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애리 교통사고, 부상은 경미...주말 퇴원, 드라마 지장 없다

김경훈 기자 l 기사입력 2019-12-13

본문듣기

가 -가 +

정애리가 교통사고를 당했다. 정애리가 교통사고로 갈비뼈 골절 부상을 당해 현재 입원 중이다.

 

이와 관련 소속사 샘마루엔터테인먼트가 배우 정애리의 부상과 관련 13일 공식 입장을 내놨다. 

 

샘마루엔터테인먼트는 정애리의 교통사고와 관련 "정애리가 12일 괴산에서 서울로 올라오던 중 교통사고를 당한 것이 맞으나, 촬영 일정엔 지장이 없을 걸로 보인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정애리가 병원에서 갈비뼈 미세 골절을 진단받았지만,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니었다"며 "오는 16일 퇴원해 다음 주부터 촬영 일정에 복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12일 한 매체에 따르면 정애리가 타고 있던 차량은 이날 오전 6시께 화물차를 들이받았다. 사고 차량은 매니저가 운전하고 있었으며, 차량에는 정애리와 코디네이터 등 세 사람이 타고 있었다. 이들은 사고 후 한 대학병원 응급실로 옮겨져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애리는 내일(14일) 첫 방송되는 TV조선 주말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에서 대왕대비 역으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OBC더원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