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구교회.새로난 한방병원 '31번째 코로나 환자' 혼란

김승환 기자 l 기사입력 2020-02-18

본문듣기

가 -가 +

▲     © 시사와 관련 없음(영화 컨테이전 스틸)


[OBC더원방송] '코로나19' 31번째 확진 환자가 교통사고로 한방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아왔고, 일요일에는 교회에서 예배를 본 것으로 확인됐다.

 

18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해외 여행력이 없는 한국인 여성이 국내 31번째 코로나 환자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31번째 코로나 환자는 대구에 사는 한국인 여성(61)으로 국외여행 이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대구시 등에 따르면, 31번째 코로나 환자는 지난 6일 대구 서구에서 교통사고가 발생해 7일부터 대구 수성구의 ‘새로난 한방병원’ 4인실에 입원했다.

 

이후후 어제(17일) 대구의료원에 격리되기 전까지 한방병원에 입원해 있으면서 지난 9일과 16일 두 차례에 걸쳐 대명동에 있는 대구교회에서 예배를 봤다고 설명했다.

 

지난 17일 오후3시30분 발열과 폐렴 증세를 호소하며 대구 수성구 보건소를 찾아 코로나19 검사를 한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31번째 코로나 환자의 남편과 자녀 2명은 자가 격리 중이다.

 

대구시는 환자의 진술을 토대로 1, 2차 역학 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런 동선이 확인됐고, CCTV 분석 등을 통해 구체적인 동선과 접촉자를 확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OBC더원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