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태원 클라쓰 16회' 박서준 '사랑· 복수' 이뤘다...박보검, 해피엔딩의 대미 장식 존재감 뿜뿜

김소리 기자 l 기사입력 2020-03-22

본문듣기

가 -가 +

  ©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OBC더원미디어] 치고 쓰라린 박새로이 인생에도 달달한 밤은 찾아왔다. 유재명을 향한 복수부터 김다미와 사랑까지, 더할 나위 없는 해피 엔딩이었다.

 

지난 21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에서 박보검은 오수아(권나라 분)의 새로운 가게에 온 셰프로 깜짝 등장했다. 박보검의 특별출연으로  해피엔딩의 대미를 빛냈다.

 

16화 마지막 방송에서 박새로이는 장회장에게 무릎 꿇고 "한스럽다"고 말했다. 하지만 진짜 승기를 잡은 건 박새로이었다. 

 

그는 “회장님 기분은 어떻습니까. 이렇게 무릎 꿇리니 기쁩니까?”라며 장회장의 졸렬하고 추악한 면모를 비판했다. 그토록 원하던 박새로이의 모습을 눈에 담고도 장회장은 공허한 마음을 감출 수 없었다.

 

오수아(권나라)의 내부 고발로 장회장과 장가그룹은 파국을 맞았다.  평생을 일궈온 장가만은 지켜보려 했지만, 그가 입이 마르고 닳도록 외치던 ‘약육강식’ 이치에 따라 약자로 몰락한 그들은 박새로이의 I.C에 인수 합병됐다.

 

'장가'의 내부고발자가 된 오수아는 장가의 몰락을 목격한 뒤, 자신의 삶을 찾아 나섰다. 그리고 오수아는 홍석천의 투자를 받아 새로운 레스토랑을 차렸고 다시 한 번 인기를 얻게 됐다.

 

그러던 중, 오수아는 "셰프 한 명이 미팅 왔다"는 소식을 듣고 그와 만났다. 그리고 그 주인공은 박보검이었다. 깔끔한 수트를 입고 등장한 박보검은 "안녕하세요"라는 말을 건넸고, 이를 본 오수아는 "대박"이라며 그의 비주얼에 감탄했다.

 

홍석천 역시 "무조건 뽑아야 한다. 무슨 주방이 저렇게 생겼냐. 저 얼굴은 홀에 있어야한다"라고 말하면서 오수아를 향해 "뽑을 거지?"라고 물었다.

 

"요리를 잘해야 뽑지"라고 말했던 오수아는 박보검의 요리를 본격적으로 맛봤다. 그의 옆에서 홍석천은 "제발 맛있다고 해라. 무조건 뽑아야 한다"라고 다급한 말을 전해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박보검은 "입에 맞으세요?"라고 물었고, 오수아는 "내일부터 출근가능하죠?"라며 합격 소식을 전했다. 이에 박보검은 "네 사장님"이라고 말하며, 의지를 다졌고 환한 미소를 선보였다.

 

앞서 '구르미 그린 달빛'을 연출한 김성윤 감독과 의리로 '이태원 클라쓰'에 특별 출연을 알렸던 박보검. 방송 전부터 많은 누리꾼들은 박보검이 '이태원 클라쓰'에 어떻게 등장할 지 궁금증을 전했던 상황.

 

한편 '이태원 클라쓰'는 지난 21일 16회를 끝으로 막을 내렸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 #사랑·#복수#이뤘다#박보검#해피엔딩의 대미#장식 존재감 뿜뿜#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OBC더원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