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울산 터미네이터' 대낮 도심서 30대 남성 나체 난동, 정신병원 입원

김소리 기자 l 기사입력 2020-03-24

본문듣기

가 -가 +

  © 출처=YTN 뉴스 캡처


[OBC더원미디어] 대낮 울산 도심을 나체로 활보하며 폭력과 위협 등 난동을 부린 30대 남성이 화제다. 

 

울산 남부경찰서는 지난 22일 오전 11시 30분께 울산시 남구 삼산동 농수산물도매시장 인근에서 나체로 난동을 피우던 30대 A씨를 입건했다고 23일 밝혔다.

 

당시 A씨는 나체로 도심 도로를 활보하다가 주행 중인 한 여성의 차량에 올라타 주먹으로 유리창을 가격하고, 차량 지붕에서 수차례 뛰는 등 운전자를 위협한 혐의를 받고 있다. 

 

나체로 돌아다니는 모습이 마치 영화 '터미네이터'의 주인공을 연상하게 한다고 해서 '울산 터미네이터'라는 별칭도 생겼다. 

 

24일 경찰은 사건 당시 현장에서 '울산 터미네이터'를 붙잡았으며 현재 공연음란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 남성에게 정신적인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고 병원에 응급 입원시켰으며, 그가 회복되는 대로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 등에는 `울산 터미네이터`라는 제목으로 이 남성이 나체로 활보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퍼지고 있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해당 영상을 삭제해 달라고 요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울산 터미네이터# 대낮 도심에서 30대 남성 나체 난동#정신병원 입원#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OBC더원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