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문 대통령, "100조원 규모 기업구호 긴급자금 투입...유동성 지원"

김승환 기자 l 기사입력 2020-03-24

본문듣기

가 -가 +

▲ 문재인 대통령.(자료사진)     ©청와대

[OBC더원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100조원 규모의 기업구호 긴급자금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코로나19에 따른 비상경제 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제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1차 회의에서 결정한 50조원 규모의 ‘비상 금융 조치’를 대폭 확대해 100조원 규모의 기업구호 긴급자금을 투입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차 비상경제회의는 기업을 반드시 지키겠다는 정부의 결연한 의지로 시작한다”며 “자금조달만 가능하면 충분히 이겨낼 수 있는 기업들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업을 지켜내기 위한 특단의 선제 조치임과 동시에 기업을 살려 국민들의 일자리를 지키는 일”이라고 부연했다.

 

이번 조치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넘어서 주력 산업의 기업까지 확대하고, 비우량기업과 우량기업 모두를 포함해 촘촘하게 지원하는 긴급 자금이다. 

 

또한 중소기업과 중견기업의 경영자금을 대폭 지원하고, 신용경색이 우려되는 회사채시장의 안정 유지와 불안정한 주식시장에 대처하는 대규모 금융 지원 조치를 담았다.

 

문 대통령은 “채권시장 안정펀드를 20조원 규모로 조성해 견실한 기업이 금융시장의 불안때문에 겪는 일시적 자금난을 해소하겠다”며 “회사채는 물론 기업어음도 매입해 단기자금 수요도 뒷받침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는 당초 10조원 규모로 준비했던 것을 10조원 추가해 두 배로 늘린 조치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로 인해 일시적으로 유동성의 어려움에 처한 기업에 대해서 17조8000억원 규모의 자금을 별도로 공급하겠다”며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 회사채 신속인수제도 등으로 회사채 인수를 적극 지원하고, 단기자금 시장에도 유동성을 충분히 지원하겠다”고 언급했다.

 

고용 지원 대책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기업이 어려우면 고용 부분이 급속도로 나빠질 수 있다”며 “기업의 어려움에 정부가 발 빠르게 지원하는 이유도 궁극적으로는 고용 안정을 위한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고용 유지 지원금을 대폭 확대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해달라”고 주문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3차 회의에서는 실효성 있는 생계 지원방안에 대해 신속한 결론을 내릴 수 있도록 준비해 달라”면서 “국민의 삶을 지키겠다는 정부의 의지를 신속하고 분명하게 보여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문재인대통령#비상경제회의#100조원#기업구호#긴급자금#유동성#자금조달#대기업#중소기업#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OBC더원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