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평택도시공사, '익명 신고시스템' 내달부터 본격 가동

김경훈 기자 l 기사입력 2020-03-26

본문듣기

가 -가 +

▲ 평택도시공사 홍보 이미지.  © 평택도시공사

[OBC더원뉴스] 경기 평택도시공사(사장 김재수)가 다음 달부터 공사 내부에서 일어날 수 있는 부패와 문제점을 조기에 발견하기 위한 익명신고시스템(헬프라인)을 도입한다고 26일 밝혔다.

 

익명신고 시스템(헬프라인)은 외부의 독립적인 전문기관 사이트로 연계해 운영하는 무기명 신고 시스템이다. 제보자의 IP 주소가 저장되지 않고 추적도 불가해 신분 노출에 대한 부담 없이 신고가 가능하다. 

 

그동안 신고는 실명을 통해서만 가능해 실적이 저조했다. 이번 익명 제보 시스템이 제보자의 신분 노출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면서 건전한 신고 문화 정착과 부정부패 예방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평택도시공사 관계자는 “기초자치단체가 설립한 공기업 중에서 익명신고시스템 도입은 가장 선도적이며, 시스템 도입을 통해 사내에서 발생하는 부조리를 바로잡고 투명성을 확보해 시민으로부터 더욱 신뢰받을 수 있는 도시공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평택도시공사#비리#부패#익명신고시스템#헬프라인#본격운영#무기명#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OBC더원방송. All rights reserved.